본문 바로가기

전기차

지금부터는 장비의 시간 : 엠플러스(259630) 이제부터는 장비의 시간 : 엠플러스(259630) (출처 : 씽크풀 2022.08.08 오후 2:57 기준) 올 상반기 증시 하락에도 선방했던 2차 전지주들이 최근 반등 국면에서도 높은 상승세를 보이면서 향후 추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금리 인상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 가능성 등 매크로 불확실성에 따른 전기차 수요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존재하지만 장기적으로 수요가 여전히 높아 대규모 공급 계약 등 주가에 긍정적으로 미칠 이슈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수요 부진 등으로 주가 반등세가 다소 약해질 반도체주들을 대신해 증시 주도주로 자리 잡을지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던 중, 레이더스탁 '로보추천'이 새로운 매수신호를 보냈다. 바..
EV 업체들의 원통형 전지 채택 확대로 TCC스틸 수혜 : TCC스틸(002710) EV 업체들의 원통형 전지 채택 확대로 TCC스틸 수혜 : TCC스틸(002710) (출처 : 씽크풀 2022.07.27 오후 2:57 기준) 세계 유수 배터리·전기자동차 업계들이 파트너십을 구축해 원통형 배터리 시장 선점을 위한 전력투구를 예고하며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원통형 배터리는 오랜 기술 축적으로 규격이 표준화돼 단가가 낮고 양산이 손쉽다. 안전성도 높기 때문에 원자재값 상승 등 불투명한 경영 환경에서 유리하다. 실제로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원형 배터리 시장 규모는 올해 101억 7000셀에서 2027년 151억 1000셀로 연평균 8%씩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던 중, 레이더스탁 '로보추천'이 새로운 매수신호를 보냈다...
놀라운 실적의 연속 : 현대차(005380) 놀라운 실적의 연속 : 현대차(005380) (출처 : 씽크풀 2022.07.19 오후 3:03 기준) 윤석열 정부는 도심항공교통(UAM),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육성을 국정과제로 삼고 '모빌리티 대전환'을 추진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국정 과제에 반영했다. 정부는 UAM 실증과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민·군 겸용 기체 등 핵심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범정부 차원의 지원에 나서지만, 자율비행기술과 모터, 관제 등 주요 분야의 기술이 아직 세계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한화시스템 등 기술력을 보유한 대기업과 SK텔레콤, KT 등 통신사 등이 컨소시엄을 구축해 시범 사업을 추진하며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는 만큼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평가에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
내연기관차 부품부터 전기차 부품까지 : 유니테크노(241690) 내연기관차 부품부터 전기차 부품까지 : 유니테크노(241690) (출처 : 씽크풀 2022.06.22 오전 10:25 기준) 전기자동차 배터리 생산 밸류체인 가운데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는 분야가 있다. 바로 폐배터리 재활용 전문 시장이다. 폐배터리를 어떻게 하면 환경 오염과 안전 문제를 야기하지 않고 처리할 수 있느냐는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들의 공통된 고민이다. 전기차에서 폐배터리를 수거해도 초기 용량 대비 70% 수준으로 성능이 저하됐을 뿐 잔존 수명이 있다. 그래서 에너지 저장 장치(ESS) 등에 재사용도 가능하다. 현대차나 테슬라 같은 완성차 업체, 배터리 3사, 중국 CATL 등 배터리 제조사들도 관련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양극재 대장주로 올라서다 : 엘앤에프(066970) 양극재 대장주로 올라서다: 엘앤에프(066970) (출처 : 씽크풀 2022.05.25 오후 2:29 기준)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서 배터리 소재 기업들이 앞다퉈 배터리의 핵심 재료인 '양극재' 공장 투자에 나서고 있다. K배터리 3사와 완성차 업체 간 미국 현지 투자 속도가 빨라지자 배터리 협력사 진출도 늘고 있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평균 전압을 결정하는 소재로 배터리 원가 비중의 40%가량을 차지한다. 에너지 밀도가 높은 니켈 함량을 높인 하이 니켈(High-Ni) 배터리가 대세가 되자 양극재 가치는 더 높아졌다. 기존 양극재 시장은 벨기에 유미코아, 일본 니치아와 중국 업체의 점유율이 컸지만, 하이 니켈 대세화 이후 국내 양극재 기업들이 시장을 선도하며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던..
발주 시장 확대가 수주 증가로 이어질 경쟁력 : LS(006260) 발주 시장 확대가 수주 증가로 이어질 경쟁력 : LS(006260) (출처 : 씽크풀 2022.05.31 오전 11:01 기준) 최근 국제유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전기 자동차의 글로벌 판매가 증가하면서 전기 수요가 급증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앞당겨지면서 전선과 전력기기 업종이 주목을 받고 있다. 전기차 주행이 늘어나면 그만큼 많은 전기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발전과 송배전을 확대해야 한다. 또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늘어나면 새로운 송배전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는 만큼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의 공통분모는 송배전이다. 국내 전선과 전력기기 기업들의 실적과 수주 잔고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은 이미 지난해 흑자 전환했고,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상승 사이클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분석에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
높은 마진은 더 높아질 것 : 기아(000270) 높은 마진은 더 높아질 것: 기아(000270) (출처 : 씽크풀 2022.05.11 오전 11:09 기준) 현대·기아차와 테슬라가 주도해온 국내 전기차 시장이 점차 다양화하고 있다. 지난달 국내 수입 전기자동차 중 가장 많이 팔린 차는 스웨덴 브랜드 폴스타의 '폴스타2' 였다. 이 같은 폴스타의 흥행이 국내 전기차 시장 '춘추전국 시대'의 시작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포르쉐, 벤츠, BMW 등 '억대'의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 역시 점점 커지는 모습이다. 비교적 뒤늦게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유럽 브랜드들의 판매가 늘어날수록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에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던 중, 레이더스탁 '로보추천'이 새로운 매수신호를 보냈다. 바로 기아(000270)이다. 기아는 세계 10위..
반도체 수급 차질 심화를 예상한다면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 반도체 수급 차질 심화를 예상한다면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 (출처 : 씽크풀 2022.05.03 오후 3:39 기준) 국내 타이어 업계가 미래차용 타이어 기술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디지털 센서 등 신기술을 타이어에 접목하면서 타이어 업계 간 경쟁이 시작됐다. 자율주행차용 타이어 개발도 이어지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에 독자 기술인 'K-사일런트 시스템'이 적용된 제품을 공급하고 넥센타이어도 마모 성능을 크게 향상한 전기차 타이어 로디안 GTX EV, 엔프리즈 AH8 등을 선보이며 투자자들의 주목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던 중, 레이더스탁 '로보추천'이 새로운 매수신호를 보냈다. 바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이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